알림마당

알림마당

  1. 학과공지
  2. 교수동정
  3. 학회소식
  4. Q&A
  5. 갤러리
  6. 수기공모
HOME 알림마당 교수동정

교수동정

임상혁 교수, KBS1 역사저널 그날 '조선판 죄와 벌' 편 출연
작성자 국제법무학과조회수 2086날짜 2014.02.03
파일 첨부 파일 239911_59354_4531.jpg 
1월 16일 일요일, 임상혁 교수님께서 KBS 1TV 역사저널 그날 '조선판 죄와 벌' 편에 출연하셨습니다.


[프로그램 개요]

조선판 죄와 벌
- 윤여인의 죽음, 법정에 선 날

살인사건을 해결한 왕 정조,
조선시대판 천재 과학수사관 정약용,
노비가 되고 싶었던 다물사리...
그들의 이야기가 펼쳐진 곳, 바로 조선의 법정이다.

다양한 분쟁이 벌어졌던 ‘그날’
조선 백성들의 생활사가 생생하게 되살아난다!!

■ 조선시대에도 '술 마시고 말 타면' 처벌을 받았을까?
조선시대의 재판풍경은 지금과 얼마나 달랐을까? 조선시대에도 음주 단속이 있었는지, 항소를 할 수 있었는지, 어린아이는 어떻게 처벌했는지 등... 누구도 알려주지 않았던 조선시대의 재판 이야기! 2014년 대한민국 국민들의 궁금해 하는 조선시대 법과 소송에 대한 모든 것을 알아본다.

■ 죽은 여인의 무덤을 파헤친 이유는?
1780년 황해도 배천. 윤여인의 죽음이 수면위로 떠오른 것은 농요 한 소절 때문이었다는데... 과연 그 농요의 내용은 무엇일까? 윤여인의 남편이 살해범으로 지목되지만, 끝내 자백을 받아내지 못하면서 사건은 미궁에 빠진다... ‘윤여인 사건’을 통해 보는 조선시대 형사사건의 전모! 사건의 결정적 단서가 된 농요를 국악소녀 송소희의 목소리로 재현하고, 윤여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본다!

■ 조선시대에 과학수사가 발달했던 이유?
드라마와 다큐멘터리를 통해 여러 차례 소개된 조선시대의 과학수사. 조선판 CSI가 가능했던 것은 법의학에 정통했던 정조가 간행한 <증수무원록>덕분! 백성들의 억울함을 덜어주고자 고민했던 왕의 뜻이 ‘원통함을 없게 하는 책’ <무원록>에 고스란히 담겨있다. 영화감독 이해영의 <법물, 이건 몰랐지?> 에서는 조선시대 법의학의 도구들을 살펴보는 재미를 더한다.

■ 그들은 왜 그렇게 소송에 집착했나?
현대에는 자취를 감춘 분쟁. 조선시대의 소송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던 것은 바로 노비소송과 산송이다. 묏자리를 놓고 무려 400년간 이어온 파평 윤씨와 청송 심씨의 소송부터, 스스로 자신을 천한 노비라고 주장한 다물사리 노비소송까지, 그들이 이 소송에서 얻고자 한 것은 무엇이었을까? 조선의 민사소송을 통해 백성, 그들이 사는 세상을 엿본다.

500년 법치국가 조선. 백성들은 어떻게 억울함을 호소했고, 법은 어떻게 그들을 끌어안았을까? 1월 12일 일요일 밤 10시 30분 KBS 1TV로 방송되는 <역사저널 그날>에서는, 재판 풍경 백성이 살아갔던 이야기를 들어본다!


관련 링크 및 다시보기

http://www.kbs.co.kr/1tv/sisa/theday/view/vod/2219156_71098.html

 
처음 이전 다음 마지막
 
이전 이상현 교수, MBC8시 뉴스데스크 인터뷰
다음 임상혁 교수, 조선시대 판결문에 관한 KBS뉴스9 인터뷰